2011년 한해를 마치며...

2011.12.30 19:12
"모든 걸 버리고 다시 시작하기."
 
2011년 시작할 즈음 다짐했던 생각입니다.

올 한해 돌이켜 보면 참 다사다난 했습니다.
하고자 하는 사업(?)이 실패로 끝나버려 그 여파로 한참 허덕였구요
그리곤 다시 재취업을 했답니다.

그 덕에 깨달은 교훈은 역시 사람은 잘하는 것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살아야한다는 사실과 난 사업가 체질은 아닌가 보다 하는 암울한 현실 ㅠㅜ

그래서 내가 좋아하는 분야에서 더 뻗어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된 한해였습니다.

어느덧 삼십대 중반을 바라보는 아직은 늦지않은 나이에 도약하고자 도전을 합니다.

세상은 말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나이든 개발자는 관리자로 가는게 좋다고 아니 그래야 한다고
하지만 전 말합니다 "시러, 난 개발하는게 제일 재밌고 잘할 수 있다고..." 물론 속으로 ㅠㅜ

내년에는 그동안 해왔던 일들을 그리고 실력을 인정받도록 내보이는 일들을 하려합니다.
그래서 이 블로그도 다시 시작했고 지금 저 수면 아래에서 진행중인 오픈소스 프로젝트도 내년에는 공개하려 합니다.

그외에 하고자 하는 일도 모두 잘됐으면 좋겠습니다.

내년도의 마음가짐은
"세상아 내가 왔다. 나좀 봐줘."
내년 2012년은 더 높이 더 멀리 뛸 수 있는 계기를 많이 만들고 싶습니다.

이글을 보시는 분들(있으려나)도 새해에는 좋은일 행복한일 하고자 하시는 일들 모두 잘되는 한해이길 바라겠습니다.

앞으로 활동을 많이 하겠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험프리.김현수 험프리.김현수 생각